2019. 10. 24.  
LIST  MODIFY  DELETE  WRITE  REPLY 
   제목: 장애인전용주차구역 주차방해 행위
글쓴이: 기본관리자  날짜: 2015.07.27 11:15   조회: 4061
 


<성명서> 


장애인전용주차구역 주차방해 행위

과태료 부과를 지지한다!



심각한 장애인전용주차구역의 주차위반을 근절하기 위하여‘장애인·노인·임산부 등의 편의증진 보장에 관한 법률’ 시행령 일부개정안이 심의·의결돼 29일부터 시행된다. 이 시행령에는 장애인전용주차구역의 주차방해 행위에 대해 50만 원의 과태료를 부과하는 내용이 포함됐다.


이를 두고 일부 언론에서는 비장애인들이 주차 공간이 없을 경우 오히려 과태료가 상대적으로 적게 부과되는 장애인전용주차구역 안에 주차할 가능성이 있다고 호도했다. 그러나 이는 장애인주차방해의 대부분이 악의적이거나 개인 편의적 사고에 기반하고 있는 현실과 상황을 전혀 고려치 않은 공상에 불과하다.


 예를 들어 평행주차가 불가피한 상황이 발생하였다고 가정해 보자. 이때 타구역이 아닌 장애인전용주차구역 앞에 굳이 주차하였다면 그 이유가 무엇이겠는가. 참고로 장애인전용주차구역은 장애인의 이동을 위해 주출입구와 가장 근거리에 설치하도록 되어 있다. 즉 개인편의를 위해 장애인의 주차를 방해하고 이를 통해 주차위반은 모면하면서 개인의 이익을 확보하는 것이라 할 수 있다.


보건복지부, 지방자치단체 및 한국지체장애인협회 지체장애인편의시설지원센터의 장애인전용주차구역 합동점검결과에 의하면 주차위반 건수는 2009년 5,570건에서 2014년 9만 건(추정치)으로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그러나 이 보다 더 심각한 것은 주차위반으로 단속할 수 없는 장애인전용주차구역을 이용하지 못하게 방해하는 행위가 있다는 것이다.


장애인에 대한 이해와 배려는 한 개인의 수준을 말해주는 것이며 그 사회의 성숙도를 나타내는 척도임을 다시 한 번 생각해 보아야 할 것이다.



【사례 1】 장애인전용주차구역 내에 물건을 쌓아 놓는 행위

 【사례 2】 장애인전용주차구역 앞에 주차금지 푯말을 세워놓는 행위



 【사례 3】 이중주차로 인하여 차량을 이용하지 못하는 상황


 【사례 4】이중주차로 인하여 장애인전용주차구역에서 빠져나오지 못하게 감금된 상황

 【사례 5】고속도로 휴게소에서 영업을 위하여 장애인전용주차구역을 지워버리는 행위



LIST  MODIFY  DELETE  WRITE  REPLY 





전체글 목록
241   ‘공공시설 이용요금 즉시 감면서비스’ 본격 확대  관리자2018.06.05649
240   목발 사용 1주일, 경험한 장애인 편의 현주소  기본관리자2015.07.303597
239   내년부터 ‘가족에 의한 활동보조 허용’ 가닥  기본관리자2015.07.283511
238   장애인전용주차구역 주차방해 행위   기본관리자2015.07.274061
237   장애인주차장 이동식 표지판 사용 ‘주차방해’  기본관리자2015.07.164312
236   산림청, 장애인 등 위한 무장애 숲길 조성 추진  기본관리자2015.07.164302
235   복지부, 장애인전용주차구역 합동점검·단속  기본관리자2015.07.132598
234   “장례식장 내부에도 장애인 편의 제공 필요”  기본관리자2015.07.103122
233   장애인차량 ‘LPG지원’ 법안 국회제출 ‘주목’  기본관리자2015.07.073440
232   언제까지 두려운 경사형휠체어리프트 타야하나  기본관리자2015.07.034108
231   지장협·세계한궁협, 장애인생활체육 활성화 ‘맞손’  기본관리자2015.07.022552
230   장애인 평생교육 체계적 지원 법안 국회 제출  기본관리자2015.07.013490
229   방귀희 시인 작품…“우리가 사랑할 수 있을까?”  기본관리자2015.06.293010
228   "장애인단체 차라리 해체하라" 판사의 질타   기본관리자2015.06.253090
227   7월부터 ‘저소득장애인 생계자금 대출’ 신설  기본관리자2015.06.243166
226   2·3급 장애인 보호자도 여객선 50% 할인 전망  기본관리자2015.06.222978
225   '2015년 지방장애인기능경기대회' 7월22일 팡파르  기본관리자2015.06.173350
224   메르스 확진자 총 150명…17명 불안정 상태  기본관리자2015.06.153066
223   장애인전용주차구역 위반 차량 견인 가능  기본관리자2015.06.124639
222   부산항국제여객터미널 장애인 편의시설 ‘양호’  기본관리자2015.06.104076
221   치료제 없는 메르스, 예방은 '이렇게'   기본관리자2015.06.092826
220   메르스 꼭 알아야 할 10가지  기본관리자2015.06.082940
219   화려한 ‘관광마케팅’ 속 장애인은 없다  기본관리자2015.06.042868
218   복지부, 선택진료의사 현행 80%→67%로 축소  기본관리자2015.06.042849
217   '장애인복지법 개정안' 국회 본회의 통과  기본관리자2015.06.022928
216   부산 장애아동 안전한 소프트놀이터 현판식  기본관리자2015.06.013584
215   장애등급제 개편 시범사업, 복지부 골머리  기본관리자2015.05.283527
214   장애등급제 폐지 아닌 완화 택한 복지부  기본관리자2015.05.223660
213   복지부, 사회서비스 이용권 제도 개선  기본관리자2015.05.203193
212   장애인활동지원 급여액, 지역간 ‘천차만별’  기본관리자2015.05.203683
RELOAD WRITE
1 [2] [3] [4] [5] [6] [7] [8] [9]






오늘 51
전체 374450